[LTI Korea] Teaser: Novelist Hwang Sok-yong



좀 으 으 한국 전쟁 때 대구로 필요한가 있다가 으 구매하게 3학년 팬과 이렇게 올라와서 와봤더니 종래 없더니 그 집의 1 * 반정도 파괴해 보면 이렇게 폐허가 이렇게 해요 그래서 뭐 살림 가재도구 도 이렇게 그 흙더미 섬에서 건져 내고 뭐 총 소아 고 먹으러 둔 그 그날 집에 돌아온 나 그날의 얘기를 짤막하게 이렇게 쓴 건데 집에 돌아온 날로 그게 음성을 받았어요 그래서인지 칭찬을 대대적으로 갖고 나니까 이제 작가가 뭔지도 모르면서 그 학교 선생들이 선단 유전적인 특히 이제 어이 다음에 뭐가 줘야 될래 뭐 이런 물어보자 나요 그럼 뭐 소망 우수 후 경찰관 뭐 장군 뭐 이렇게 대충 애들이 그렇게 얘기라 아 나는 작가가 모은 지도 모르고 그게 어떤 전제 뭐를 하는 건지도 모르고 걸 들었으니까 해서 으 그 작가가 되겠다 으 그러고 나서 66 년 무렵 야마의 행동 대를 입대를 해서 베트남 전쟁에 참전하게 되고 그러는데 그때 이제 변화가 이런 가 돼 그 변화는 그 뭐 전쟁의 차면 전쟁의 같다 운 젊은이는 이미 젊은 이가 아니다 뭐 이런 얘기도 있듯이 뭐 그건 누구나 겪는 변하지만 별로 하는데 특히 4 특히 소설가를 어 소설 작가라고 자기를 생 자기 자신을 이렇게 자기 자신의 정체성을 이렇게 이 결정하고 있었던 으 내게는 그 베트남에 가서 어투와 한국 전쟁의 의미 라던가 이런 것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래서인지 에 내가 잘 쓰는 말이지만 베트남 전쟁은 한국전쟁 있다고 이렇게 얘기를 하죠 그래 이제 그 그 다음 단계가 어 사실은 어느 작품을 안씨는 단계 그런데 저는 그거를 어 문학적 행동으로 보기 때문에 작가 행동으로 그것도 한 단계 기관으로 봅니다 그래서 당분 하고 방주를 교과서 방북을 1 i 그 광경 접고 나서 관계를 알리기 위한 여러가지 작업들을 하죠 노력 보조 쓰고 어 머 마당극 대본 좀 호현 적마다 그때 분도 한 50여 편 뭐 이렇게 쓰고 그걸 격구 부담을 망명 투어 그렇게 겪는데 그 기간이 없었다면 내가 아 반기문 y 성립될 수 있었을 찌 끈 참 의문입니다 그리고 아마 아장 길산 무기의 그늘 그 숲 은 나서 그 다음에는 어떤 작품 썼을 지는 모르지만 별로 신통치 않았을 거 같은 생각이 들어요 으 작가로서 각 다한 것은 몇 걸음 더 나아간 샘이 짰는데 그 그렇게 본다면 어 혹 짤 그 중요한 시기에 에 시간 낭비를 많이 했다 작품 더 좋은 작품 많이 쓸 수 있었을텐데 아 이렇게 얘기하는 분도 있지만 사람이 이런 그렇지 않다고 봐요 달의 능력도 그렇고 제가 그런 기간이 있었기 때문에 아마 아니지 예 그런 작품들은 쓸 수 있었고 또 그런 제가 쓴 작품들을 가지고 외국 문단과 그렇게 쉽게 공감을 하고 어 이랬던 걸 그 제값 여건 그 인들이 한국에 사는 1 작가 아예 일이 아니라 세계가 세계 사람들이 함께 겪는 어떤 그런 세계적 변화 속에 제가 들어가 있었고 어 그게 마침 작가의 둔 저한테 에 그 454 들이 이렇게 다시 최 해석돼 서 이렇게 돼 세계의 문학과 연결이 된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합니다 으 으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